이론도 이론인데 일단 있는 라이브러리들도 써봐

규링은 응용 프로그램 개발로 시작했지만 대학원 다니면서 컴퓨터 아키텍쳐, CPU, 운영체제에 관심을 엄청 두고 이쪽만 죽어라 팠었다. 근데 결과 내놓고 하기에는 시간이 모자라서 막판에 다른 주제 확 잡고 프로젝트를 진행했었다.

그 때, NLP(Natural-language processing)를 해야 했었다. 논문에 꼭 필요한 내용이었다. 솔직히 관심도 없던 분야라 이론적으로 좀 배운 거 제외하곤 알지도 못했다. 그래서 일단 이론적으로 나와있는 내용에 대한 라이브러리들을 먼저 찾았다. 그러면서 좀 이해되는 내용들이 하나 둘 모이니깐 어떻게 해야 할 지 감이 좀 왔었다. 그걸 토대로 이리저리 좀 끼워맞춰 가면서 해보니 아주 완성적인 것은 아니지만 일단 먼저 필요한 부분은 적당한 수준으로 만들 수 있었다.

사실 규링이 만들고 있는 짤 필터링도 솔직히 제대로 이미지 프로세싱을 알고 하는 건 아니다. 단, 게임을 좀 만들어본 것하고 함께 머신러닝으로 필터링 기준을 학습시켜보는 것들을 미친듯이 짜집고 해본 결과로 만들어진 것이 지금의 짤봇이다. (수동 짤봇 계정이 갑자기 확확 올리는 짤들은 그걸 테스트 하는 것이다. ㅇㅅㅇ;)

가끔 개발자들끼리 좀 웃으면서 하는 이야기가 있다면 바로 “짜집기”일 것이다. 그렇다고 그냥 이론같은 거 다 필요없고 그냥 있는 거 죄다 긁어서 붙이고 하면 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다들 어떻게 돌아가고 하는지는 전부 제대로 알고 한다.  아니, 그래야만 한다. (의외로 치명적인 버그는 이런 부분을 무시한 결과 많이 발생한다.)

근데 이론에만 빠지고 하다보면 도중에 대학 수업때처럼 이론을 증명하는 프로그램을 직접 짜고 있을 경우가 있다. 근데 그건 직접 짜야 할 때가 오면 그때 하면 될 꺼다. 바로 당장 이걸 가지고 응용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이런 게 필요할까?

게다가 요즘 바로 눈앞에서 결과 보여주는 환경을 많이 겪은 개발자들의 경우에는 이론적으로 깊게 들어가거나 하는 그런 식의 방법을 아예 몸부터 거절하는 개발자들도 있다. 그런 이들은 아예 첨부터 바로바로 도는 예제를 같이 찾는 편이긴 하다만…. 틀렸다고도 할 수도 없다.

사실 그렇게 하나 둘 건드려보면서 뭔가 하나라도 해봤다는 진행을 한다는 느낌도 받기 때문에 이론만 파다가 힘들면 가끔은 저런 실행 가능한 코드나 라이브러리를 돌려보면서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특히 요즘 원하는 수준들이 너무 높다보니 이론에 휘말려서 개판되는 경우 많다.

Advertisements

요즘 사이트들마다 쿠키 내놓으라고 왜이리 난리들이야!

요즘 사이트들 들어가다 보면 쿠키 이용에 대해서 동의를 하는 경우를 엄청나게 볼 것이다. 나도 버그 땜에 뭐 이것저것 뒤지고 있다가 몇몇 사이트에서 이러는 거 보고는 갑자기 확 짜증이 생겨서..

쿠키가 뭔지 모르는 분들을 위해서 설명을 드려야 되나… 쿠키는 사용자가 웹 사이트를 이용할 때 사용자 컴퓨터에 생기는 작은 파일이다. 이게 과자 부스러기 같이 작다고 해서 쿠키라고 했다고 한다는데… 이 녀석은 웹 사이트쪽에서 사용자가 접속할 때, 쿠키가 있는지를 보고 이 사용자가 이전에 왔던 사람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사용자가 설정하고 사용하던 그대로 웹 사이트를 보여준다. 자동 로그인이나 들어갔던 링크에 대해서 들어갔던 사이트라고 해서 보라색으로 변하는 링크를 보여주고 하는 그런 것이 쿠키를 이용한 기능이다. 포탈 사이트에 자동 로그인 하는 것도 그 사용자의 컴퓨터에 남아 있는 쿠키를 이용하는 것이다.

쿠키는 사실 큰 문제를 가지고 있어서 여러모로 꺼려지는 녀석이기도 하다. 쿠키가 IP 주소나 다른 정보들과 합쳐지면 사용자를 특정할 수 있는 단서가 된다는 점에서 쿠키 사용에 대해서 여러모로 보안상의 문제가 되었다. 저 정보들을 들여다보면 인터넷 사용 내역을 낱낱이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쿠키를 수집한다 = 개인정보를 알아내려 한다 같은 식으로도 볼 수 있을 정도로 쿠키 이용에 대해서는 제한된 정책들이 나오고 있다.

자, 이런 좋은 점과 나쁜 점을 가지고 있는 이 쿠키가 왜 요즘들어서 자꾸 수집한다 수집한다 하고 여러모로 보여주는가? 보여주는 행위는 법에 의해 정의된 행위이므로 당연히 보여줘야 한다. 쿠키 수집하면서 쿠키 수집 정보를 안보여주고 동의도 안받으면 그건 불법 행위이다. 유럽은 유럽연합에서 지침을 개정해서 쿠키 저장과 수집에는 무조건 동의를 받게 되어있고, 미국에서도 쿠키 정보를 멋대로 수집하고 추적하는 것이 적발되어 벌금을 엄청 물은 경우도 많다. 한국에서는 막 적극적으로 보여주고 하는 건 없지만 일단 홈페이지 내부에 쿠키 수집 정보에 대한 내용을 별도로 알리는 내용을 담도록 되어 있다. 아래의 화면은 소니에서 쿠키 취급을 어떻게 하는지 보여주는 내용이 적혀있다.

20180601_000803.png

그럼 이 쿠키를 대체 왜 그렇게 갑자기 수집한다는 식으로 엄청나게 보여주고 있는 걸까? 정답은 광고와 맞춤형 서비스에 있다. 서비스 제공자 측에서는 사용자의 사용 패턴을 알아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광고를 하는 광고 솔루션 입장에서는 맞춤형 광고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제품 구매에 대한 것만 보더라도 특정 사용자가 어떠한 것에 관심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실제 구매가 진행되고 할 때 까진 알 수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구매량이 많냐고 물으면 그것 또한 아니다. 구매는 굳이 한 곳에서 할 필요도 없다. 즉, 예상 외로 개인정보 수집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쿠키를 수집하기 시작한 것이다. 동의만 얻을 수 있다면 개인이 이 사이트에서 행한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무분별한 수집까지 할 수 있게 된 것이기도 하다. 그래서 개발하는 쪽에서는 범위를 정해야 하는데…

그걸 못믿으니 이리 저리 말이 많은 거다.

그래서 솔직히… 쿠키 수집한다는 거 좀 그만 보고싶다.

얀테의 법칙

친분이 있는 교수님께서 하나의 글을 공유해주셔서 내용을 봤다.

몇 몇 태도에 대해서는 나도 좀 익혀야 하는 태도인 거 같다. ㅠㅠ

특히 겸손에 대한 강조를 하는 부분이 여러모로 직관적인 하나 하나의 규칙으로 되어 있는 점이 요즘에는 맘에 든다. 직관적 이야기가 요즘은 엄청 먹히다보니 여러모로 느껴지는 바가 좀 많다.

근데 모든 것에 공감하는 건 아니다. 북유럽 특유의 문화 환경과도 엮여있는 것이 좀 많이 보인다. 특히 당신을 누가 도와줄 거라고 생각하지 말 것 자체가…  첨부터 도움을 기대하면 안되지만 그렇다고 아예 없다고 하기도 뭐하고…

읽어보고 공유해서 나쁜 글은 아닐 거 같다. 특히 난 내가 한국 회사 다닌다면 이걸 사무실 게시판에 붙이고 싶을 정도… (그리고 위에서 욕먹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