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cker 사용 시 sudo 명령 일일이 치지 않게 하기

사실 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docker 권한이 root 권한을 이용하기 때문에 sudo 를 사용하도록 해야 그나마 좀 더 보안적인 요소가 되긴 한다만..

자주 쓰는 머신이고, 나 혼자서만 쓴다면 진짜로 귀찮은 게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걸 항상 root가 아니라 내 계정으로 쓰게 하고 싶은 것이다. 이럴 때에는 할 수 있는 방법이 두 방법이 있다.

  • root로 로그인을 한다
  • 내 계정을 docker 그룹에 추가한다.

root 계정으로 로그인…. 하지마라. 상식이 있다면 안할 것이다.

그럼 선택지는 이거 뿐이다. 내 계정을 docker 그룹에 추가하는 것.

스크린샷_2017-07-27_14-26-55.png

사실 해당 내용에 대해서는 리눅스에서 자동 설치 스크립트로 설치를 하게 되면 하는 방법과 함께 경고를 날려준다. 도커 호스트를 이용하는 작업 자체가 루트 권한을 이용해야 하기 때문에 여러모로 말이 많게 나오는 것이다. 그러나 귀찮다면 직접 입력해보자. 아, 실행 후에 서비스 재시작도 꼭 해줘야 한다.

스크린샷_2017-07-27_14-29-06.png

이제 이게 제대로 되어있는지 확인해보자. 도커를 이용하여 우분투 컨테이너를 받아오려고 한다.

스크린샷_2017-07-27_14-39-49.png

그냥 잘 받아와지고 있다. 앞으로 예제에 그냥 sudo 안쓰고 하려고 하는데 이게 왜 이러냐고 물어보는 건 더 없기를…

 

64비트 모드까지 부팅시켰는데..! ㅠㅠ

스크린샷_2017-07-20_12-58-15

기분전환 삼아서 하는 운영체제 개발….

이제는 ia32-e 모드를 지나서 645비트로 동작시키도록 작업을 하고 있는데…

도중에 자꾸 덤프 뜬다. 작업 실행 도중에 코드 다 안짜고 멈추게 해서 그런가…ㅠㅠ

저기까지 진행한 작업이 메모리 구조를 페이징 구조로 변환해서 페이지와 세그멘테이션을 제대로 정리해서 메모리 관리가 될 수 있도록 한 기본 구조까지 만든 것이다.

틈ㅁ내서 만드는 거라 어차피 진도도 덜 나가고…ㅠㅠ

내 연구 테마가 메모리 매니지먼트닫 보니깐 여러모로 더 생각해서 짜게 되었다. 안그러면 그냥 단순한 레벨에서 걍 구현만 하고 끝내는 수준이었을 텐데…ㅠㅠ

111 – make로 컴파일 자동화하기

프로그래밍을 할 때는 아무리 작은 수정이라도 수정을ㄹ 하면 소스 파일을 재컴파일해야 실행 파일에 수정 내용이 반연된다. 그런데 파일 하나나 작은 수의 파일로 이루어진 프로그램에서는 별 문제가 없으나, 여러 파일로 이루어진 대규모 프로그램인 경우에는 파일 하나만 수정해도 몯든 파일을 재컴파일해야 하게 되므로 부담이 크다. 이와 같이 여러 파일이 이루어진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통합 개발툴의 경우에는 설정도 간단하고 자동으로 관리까지 해주니 편한 반면 리눅스 환경에서 개발을 할 경우에는 이 여러 파일로 이루어진 프로그램 코드의 컴파일을 관리해줄 수 있어야 한다.

make는 주어진 조건으로부터 대상을 만들어내는 다목적 프로그램으로, 다수의 소스 파일로 구성된 큰 프로그램 중 어떤 파일이 변경되었으므로 재컴파일이 필요한지 판단해 프로그램 개주성 작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역할을 해준다. 그리고 이 때,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make에 알려줄 정보를 담고 있는 파일이 makefile이다. make 자체로도 여러모로 옵션과 기능들이 있는데 이 기능들에 대해서는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