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의 취향] 흐드미(HDMI) vs 에(DP) …..

모니터 이야기를 너무 지루하게 썼는데… 좀 이유가 있다.

좀 몇 가지 더 적어보려고 했는데 갑자기 모니터 취향뿐만 아니라 포트 가지고도 이리저리 말이 많더라….ㅡㅅㅡ;;;

큰 화면 + 큰 해상도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요즘은 hdmi랑 dp를 사용하는 것이 당연하게 되어 있다. 듀얼 링크 dvi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지원되는 포트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서의 취향 차이가 생겼다.

일단 둘 다 영상, 음성 다 지원된다. 게다가 이게 웃긴 것이 케이블 장난이 통하지도 않는 것이다 보니 그냥 진짜로 본체에 달린 그래픽카드나 노트북에 있는 포트 차이 정도로 이해하면 될 정도로 간단한 선택화가 되어있다.

여기에 그래픽카드 제조사들도 똑같은 칩셋인데도 불구하고 한 녀석은 흐드미만 잔뜩.. 다른 녀석은 dp만 잔뜩….

그러다보니 이것도 취향인가 싶어지는….ㅡㅅㅡ

어차피 그냥 이렇게 포트 잔뜩 연결하고 할 수많 있으면 좋은 규링이지만..ㅡㅅㅡ

a79fb99e6394a6d8fb206e3a97789a00

p.s. 아, 참고로 흐드미를 잘 이용하는 회사랑 dp를 잘 이용하는 회사는 차이가 있다. dp를 잘 이용하는 회사는 정통적으로 컴퓨터를 주로 제조하던 회사들이 주로 dp를 잘 이용하고, 흐드미를 잘 이용하는 회사는 주로 가전 AV 기기를 엄청 만드는 회사들이 잘 이용한다. 흐드미는 사실 멀티미디어 기기에 최적화 되어 있는 데다가 그에 따른 기술과 라이센스가 들어간다. 그래서 그냥 그쪽으로 찍어내는 게 편하다. 반면 dp는 dvi의 확장 개념이라 컴퓨팅 환경에 맞춰져 있는 것도 있고, 라이센스 비용따윈 없다. 이걸 컴퓨터 제조회사들 입장에서는 쓸데없이 낼 필요가 없는 것도 있다. 그래봤자 일반 사용자들이 쓰는 기기들에서는 그런 차이 확 나는 그런 건 얼마 없지만…

Advertisements

[개발자의 취향] 모니터….

DdON1MjU0AE_uxE.jpg

필자가 대학원 시절에 썼던 환경이다. 필자는 자잘(?) 한 모니터를 여럿 쓰는 걸 좋아한다. 집에서도 모니터는 트리플 이상으로 쓰고 있고, 노트북에도 아이패드로 듀엣(duet)을 이용하여 모니터로 쓰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한 화면에는 소스코드, 한 화면에는 디버그 출력, 한 화면에는 실행 결과와 검색 화면, 한 화면에는 메신저(와 트위터)…

그런데 그냥 모니터 큰거 하나나 둘만 있어도 충분하다는 사람도 있다. 큰 모니터 + 큰 해상도로 많은 글자와 화면이 한번에 표현되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그렇다.

모니터도 취향 탄다.

개발자들은 색감이니 뭐니 하는 거 그닥 잘 안따진다. 단, 글씨 잘 보이는 거에 대해서는 진짜 따진다. 사실 그게 직업상 제일 중요한 것이기도 하고 해서 뭐…

필자는 작은 글자를 잘 안보려고 한다. 그래서 폰트도 주로 14포인트로 맞춰서 쓰기도 한다. 그러면 스크롤 하고 할 일이 늘어나지만 애당초 코드 길이가 그렇게 길게 막 짜는 스타일도 아니라 알아서 잘 적응해서 쓰는 편이다. 반면에 그냥 있는 그대로의 폰트 크기만 해도 충분한 사람들은 그냥 잘, 그리고 많이 표현되는 걸 좋아한다. 그리고 그대로 실행 화면에서 바로바로 띄워지고 오류 나는 코드 줄이 바로 보이고 하는 그런 것을 좋아한다.

사실 이것도 진짜 정답은 없다. 필자처럼 그냥 코드랑 검색 결과랑 디버그 화면이 막 널부러져 있어야 하는 사람은 여러 모니터를 잘 쓰는 것이고, 널부러져 있어도 그냥 한 화면에서 열심히 뒤적거리면서 찾거나 배치 잘 해서 이용하는 사람도 있는 것이니깐…..ㅇㅂㅇ

[개발자의 취향] 키보드…

개발자의 취향으로 전에 에디터 화면에 대해서 잠깐 딴 소리를 적은 적이 있는데…

오늘은 그 2탄이다. ㅇㅂㅇ;;;

그 주제는 바로 키보드.

키보드는 사실 좀 여러모로 웃긴 환경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다 보니깐 적으면 안된다는 생각도 있었는데… 그래도 좀 적어보려 한다.

내가 미국을 가보면 거기선 또 어떤 환경을 볼 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지금의 한국 개발자들은 키보드를 한번 쯤은 꼭 갈고 시작했을 것이다.

그냥 일반적으로 쓰는 멤브레인 쓰다가 어느샌가 기계식 키보드가 확 유행하면서 다들 하나 둘 바꿔보고, 그리고 나서 사무실에서도 개인 용품으로 소소하게 행복함을 느끼려 하거나 뭣같은 상사의 엿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 일부러 키보드 소음을 만들기 위해 이용한다던가(?!) 하는 등 여러 이유로 인해서 기계식 키보드를 한번 거치고 했을 것이다.

근데 그것도 나중에 보면 그냥 취향이 되는 거 같다.

그대로 기계식 키보드 매니아가 되어서 여러모로 써보고 나한테 좋은 게 뭔지 찾아보는 사람도 있는 가 하는 반면 그냥 멤브레인보단 좀 더 좋은데 뭐 일단 샀으니 쓰자 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기왕 가는 거 무접점까지 간다!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ㅇㅂㅇ;;;

그런 걸 보면서 “과거에는 키보드를 기계장치로 생각해서 만들었던 것을 기술이 발전해서 맴브레인으로 넘어왔더니 다시 과거 향수에 젖어서 기계식을 찾는 꼴”이라면서 비판하는 사람도 있다.

이것도 진짜 답은 없기는 매한가지는 하다…

New Game! - 11 (BD 1280x720 x264 AAC).mp4_20180515_154846.122.jpg

실계 사례…..는 너무 많고, 모 유명한 애니에서도 잘 살펴보면 특정 개발자분의 키보드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걸 알 수 있다. (심지어 소리도 다르다.)

단, 매너는 있게 행동해야 한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 키보드 같다. 바로 키보드 소음 때문인데, 청축을 사무실에서 아무렇게나 쓰는 건 다들 안하려고 하는 분위기인데도 불구하고 멋대로 쓰고 하는 건 좋지 않다. 진짜 싫은 상사 엿먹이려고 소음 만드는 케이스가 아니라면…ㅇㅅㅇ;;;

마지막으로, 입력장치 명가나 컴퓨터 기계를 잘 만드는 특정 회사들의 맴브레인은 뭔가 다르긴 다르다. 델이나 HP 등에서 나오는 맴브레인은 각자의 특색이 있는 데다가 은근 오래 쓸 수 있게 나오기도 하고, 로지텍도 나름 입력장치로 유명한 곳이어서 그런지 잘 나온다. 마소는 인체공학 키보드를 한참 연구하고 했던 곳이어서 그런지 여기저기 입력 느낌이 다르게 해서 오래 타자를 쳐도 문제 없는 느낌으로 만들기도 하고…

…쓰고보니 또 잡소리네.

뭐, 이것도 취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