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즈베리 파이 방열판 장착 부위에 관하여

라즈베리 파이에 방열판 장착한 사진을 제가 뒤늦게 잘못 업로드해서 사진 재첨부 후 다시 올렸습니다. ㅇㅂㅇ;;

여기에 의문이 드는 분들이 계셔서 글을 올립니다. “왜 세곳에 붙여요? 파는곳에서는 방열판 두개 줬는데?”

Micheal Dornisch라는 분의 블로그에서 참조한 사진을 인용하겠습니다.

thermal_raspberrypi_video_playback_network

 

이분이 직접 촬영하신 라즈베리 파이의 온도입니다. 인터넷으로 동영상 감상을 하는 상황에서 촬영한 것인데, 중앙에 있는 것이 SoC, 왼쪽 하단에 있는 것이 voltage regulator(전압 조정기), 오른쪽에 있는 것이 USB/Ethernet Controller입니다. SoC보다 이더넷/USB 컨트롤러 쪽에 발열이 더 심한 걸 보실 수 있죠?

라즈베리 파이는 작은 보드안에 이것저것 다 집어넣느라 칩 설계도 여러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해두었습니다. 특히 USB, 이더넷 같은 외부 I/O를 칩 하나에 통합해 두어 작업하여 설계 단순화 및 하드웨어 오류 검출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 오히려 많은 업무를 하게 되어서 발열량이 많은 칩셋이 되어버렸습니다. 데이터 프로세스 처리와 더불어서 데이터 I/O에 의한 처리도 디바이스의 소형화에 중요한 요소입니다. 그래서 일단 SoC와 이더넷/USB 칩셋은 방열판을 다는 것이 좋습니다. (판매처에서도 두개 주는 것이 그 이유죠)

근데 저 밑에 있는 voltage regulator에는 왜 다나고요? 여러분 PC에 있는 파워 서플라이에 쿨러 달려있는 거랑 마찬가지입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전원이 USB 같으면 DC입니다만 그 전압이 항상 일정하지 않습니다. 사용 가능한 정도 이상의 전압, 전력이 들어오더라도 그 수치가 미묘하게 들락날락 거립니다. (그래도 측정기로 알아볼 수 있는 정도이니 별 신경 안쓰는 겁니다) 그걸 PCB 내부에서 사용 가능한 전압, 전력으로 나눠서 처리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여러모로 조정을 시켜주기 위한 게 voltage regulator입니다. 이녀석이 조금이나마 안정적으로 동작하게 하기 위해서 방열판을 달아주면 좋은 것이죠.

Michael Dornisch의 참고용 외부링크를 들어가 보시면(당연히 영문입니다.) 본인이 측정한 상태와 측정 결과, 그리고 PC 메인보드용 방열판 잘라서 달아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s

라즈베리 파이의 발열

라즈베리 파이는 저전력으로 동작하는 컴퓨터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발열 걱정이 없는 건 아니죠. ㅇㅂㅇ

라즈베리 파이의 발열은 제가 올린 사진과 같이 방영판을 붙여주시는 걸로 해결됩니다. 전 구리로 했지만 알루미늄도 충분합니다. ㅇㅂㅇ

 

방열판 붙인 라즈베리 파이

라즈베리 파이에 프로그램 설치하기

터미널에서 apt-get으로 설치하려 했다가 이전 글에서 보면 권한 문제로 안되는 걸 볼 수 있는데…

사실 리눅스를 조금 써보신 분들은 아마 아실 겁니다.

아까 명령어도 이런 식으로 쳤어야 합니다.

sudo apt-get -y install emacs

라즈베리 파이에 emacs 설치중

 

라즈베리 파이에 emacs 설치중…

앞에 sudo 라는 명령이 들어갔습니다. 이 명령을 통해 root (관리자) 권한을 획득하여 설치를 해야 합니다. 근데 기본 계졍인 pi는 root와 같은 그룹이면서 사용에 일부 제한이 있는 계정인지라… 그냥 저것만 붙이면 바로 동작합니다. ㅇㅅㅇ (다른 리눅스들과는 달리 암호도 안물어요. ㅡㅅㅡ)

설치 완료된 emacs

 

이런 식으로 깔끔하게 설치되었으면 그대로 사용하면 됩니다. ㅇㅂㅇ/

근데 라즈베리 파이 성능상 얼마나 잘 될지 모르겠군요. (규링의 제 3의 개발툴인 emacs….) 이런 식으로 필요한 프로그램들을 찾아서 설치하면 될 거 같습니다!